해운사

평균 주가 등락률 ▲ 1.86%

- +
해운사는 바다를 통해 화물을 운반한다. 배를 운항하는 사업은 고정비가 커 이들 기업의 실적은 경기에 매우 민감한 속성이 있다.

경기 호황시에는 국가간 물동량이 증가하고 이는 운임상승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불황에 진입하면 운임이 하락하고, 선박을 운영하는 고정비는 줄지 않아 흑자를 유지하기 힘들 뿐 아니라 많은 기업들이 적자로 전환하기도 한다.

또한 배를 만들 때도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만큼, 해운사가 부채를 통해 이를 조달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 발생하는 이자비용도 고정비에 해당해 해운사 실적 변동성을 키운다.

해운업종에 중요한 지표는 발틱운임지수(BDI)다. 앞서 해운사 실적에 운임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BDI가 오르면 운송료가 올라 해운 업체들의 실적도 개선된다.

해운사 주식은 업계가 불황에 빠졌을 때 싸게 거래된다. 지표로는 주가순자산배수(PBR)가 역사적으로 최저 수준 근처에서 거래되고, 주가수익배수(PER)는 매우 작은 이익으로 인해 수십 배에 거래되거나 적자로 (-)를 기록할 때다. 다만 해당기업이 불황을 견딜 수 있는지 재무안전성을 꼼꼼히 점검하는 게 필수다.

단 일부 해운사는 장기 고정계약을 통해 매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도 한다.

[관련종목]
한진, 현대상선, 팬오션, 대한해운, KSS해운, 흥아해운

<©가치를 찾는 투자 나침반, 아이투자(www.itooz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테마에 속한 기업들

07/06 15:30 현재

종목명 주가 종목명 주가
현대글로비스

106,500원

▲ 1.43%

HMM

4,970원

▲ 0.91%

팬오션

3,930원

▲ 1.81%

한진

48,200원

▲ 9.3%

대한해운

17,250원

▼ 0.29%

흥아해운

250원

0%

KSS해운

8,140원

▼ 0.12%